뉴스

지난달 서울 반전세 거래 최고…아파트 임대차 39.4% '반전세'

지난달 서울 반전세 거래 최고…아파트 임대차 39.4% '반전세'

정명원 기자 cooldude@sbs.co.kr

작성 2021.09.12 1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지난달 서울 반전세 거래 최고…아파트 임대차 39.4% 반전세
지난달 서울에서 반전세 등 월세를 낀 임대차 거래가 최고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에서 체결된 아파트 임대차 계약은 총 1만 2천567건으로, 이 가운데 월세가 조금이라도 낀 계약은 39.4%, 4천954건을 차지했습니다.

이는 전달보다 3.9%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올 들어 가장 높은 수치입니다.

전체 임대차 거래에서 흔히 반전세로 부르는 월세·준월세·준전세의 비중은 지난해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도입한 임대차법 시행 이후 크게 증가했습니다.

새 임대차 법 시행 후 1년 동안 반전세 거래 비중은 35.1%로 법 시행 전 1년간 28.1%에 비해 7.0%포인트 높아졌습니다.

올해 들어서도 이 비율은 1∼3월 33.7∼35.5%에서 4월 39.2%, 6월 38.4%, 지난달 39.4% 등으로 40%에 육박한 수준으로 오르고 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고가 전세가 몰려 있는 강남권과 중저가 전세가 많은 외곽을 가리지 않고 반전세 증가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임대차 법 시행 이후 갱신 거래가 늘면서 전세 매물이 크게 줄었고, 보증금 인상률이 5%로 제한되면서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가속화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습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올해와 내년 모두 입주 물량 감소 등 공급 위축에 따른 전세난 심화가 우려되며 특히 내년 7월 임대차법 시행 2년을 기점으로 계약갱신 만료 물량이 시장에 쏟아지면서 전 월셋값 추가 상승 가능성이 높은 만큼, 당국이 서민 주거 안정 측면에서 대비할 필요가 있다"라고 제언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