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원룸 빼 직원 월급 주곤…" 코로나 경영난에 숨진 주인

"원룸 빼 직원 월급 주곤…" 코로나 경영난에 숨진 주인

정명원 기자 cooldude@sbs.co.kr

작성 2021.09.12 10:50 수정 2021.09.12 16: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원룸 빼 직원 월급 주곤…" 코로나 경영난에 숨진 주인
23년 동안 맥줏집을 운영해오다가 코로나19로 촉발된 생활고를 견디지 못한 채 극단적인 선택을 한 57살 자영업자 A 씨와 관련한 안타까운 사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7일 자택인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된 A 씨가 숨진 시점은 발견 며칠 전으로 추정되며 지인에게 마지막으로 한 연락은 지난달 31일입니다.

1999년 서울 마포에서 맥줏집을 시작한 뒤 입소문을 타면서 가게가 4곳으로 늘어났고, 직원들이 늘자 업소 지분도 직원들에게 나눠줬습니다.

요식업계에선 드물게 주5일제를 시행하고 연차를 만들었고, 복지재단 등에 음식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2년째가 계속되면서 매출은 절반에서 3분의 1로 줄었고 하루 10만 원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영업제한 조치가 강화된 지난해 말부터는 손님이 뚝 끊겠고, 월세 1천만 원과 직원 월급을 감당할 수 없는 상황이 이어졌다고 합니다.

A 씨는 숨지기 전 남은 직원에게 월급을 주기 위해 살고 있던 원룸을 뺐고, 모자란 돈은 지인들에게 빌려 채운 사실도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A 씨 곁에서 발견된 휴대전화에는 채권을 요구하거나 집을 비워달라는 문자메시지들이 있었습니다.

A 씨 빈소에는 그동안 고인과 함께 일한 직원들의 발길이 이어졌고 '감사했다'는 글이 온라인 추모 공간에서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