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웅 의원이 내게만 고발장 줬을까"…활용 '의문'

"김웅 의원이 내게만 고발장 줬을까"…활용 '의문'

이현영 기자

작성 2021.09.11 20:03 수정 2021.09.11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발 사주 의혹'을 언론에 알린 제보자이자 공익 신고자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 씨. 디자인 회사를 운영하다가 지난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에 입당하고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 합류하면서 정치권에 발을 들였습니다. 2016년에는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을 지냈는데, 당시 비대위원장은 박지원 국정원장입니다. 그리고 고발 사주 의혹 발생 시점인 지난해 총선 직전에는 미래통합당 선대위에 있었습니다.

이렇게 여야를 넘나들었던 조 씨의 등장으로 새롭게 확인된 사실과 남은 의혹은 뭔지, 이현영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조성은 씨가 대검 감찰부와 공수처에 임의 제출했다고 밝힌 건 의혹의 시점인 지난해 4월, 자신이 썼던 휴대전화와 최근에 쓰던 휴대전화, 그리고 USB 저장장치 등입니다.

이와 관련해 진위가 가려져야 할 주장은 지난해 4월 3일과 8일, 당시 국회의원 후보였던 김웅 의원이 고발장 2개를 텔레그램을 통해 보냈는지입니다.

조 씨는 "당시 김 의원과 전화 통화도 했는데, 김 의원이 '대검 민원실에 접수해야 하고, 절대로 서울중앙지검은 안 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웅 의원은 그런 말을 했는지 자체가 기억 안 난다는 입장입니다.

다만 자신은 제보를 받으면 제보자의 요구사항도 함께 전달하고는 했었다는 설명은 덧붙였습니다.

그럼 조 씨는 고발장을 미래통합당에 전달했을까.

조 씨는 "전달하지 않았다"고 단언합니다.

이 말이 맞다면 미래통합당의 지난해 8월 고발장과 매우 유사한 '4월 8일 고발장'이 실제 고발 과정에 활용됐는지 미스터리인 셈입니다.

초안 전달자인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은 "누구에게 받았는지 기억나지 않는다"는 입장인데, 이와 관련해 조 씨는 SBS 기자와 전화 통화에서 "김웅 의원이 그 고발장을 나에게만 줬을까 하는 생각을 했었다"는 말을 했습니다.

조 씨는 자신과 특정 대선 캠프 연관 의혹에는 "황당하고 모욕적"이라고 했고, "간이 얼마나 부으면 조작해서 수사기관에 제출해 그들을 속이려 하겠느냐"며 '조작설'을 반박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조 씨가 지난달 11일 SNS에 "역사와 대화하는 순간"이라는 글과 함께 식사 장소 사진 1장을 올렸는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의 만남을 가리킨 거란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를 둘러싼 논란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원형희)   

▶ "박지원 게이트"…"국면 전환 기만전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