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보자 조성은 "김웅, 대검에 고발장 접수 지시"

제보자 조성은 "김웅, 대검에 고발장 접수 지시"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9.11 0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총선 때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던 조성은 씨입니다. 이번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라고 스스로 밝혔는데요, 조 씨는 김웅 의원이 대검찰청에 제출하라며 고발장 등을 보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 기자>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와 공익신고자임을 밝히며 실명을 공개한 조성은 씨는 지난해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의 부위원장을 지냈습니다.

조 씨는 SBS와의 통화에서 김웅 의원이 총선 후보 신분이던 지난해 4월 3일, 문제의 고발장 등을 텔레그램으로 보내왔다고 밝혔습니다.

같은 달 8일 또 다른 고발장을 보낸 뒤 김 의원이 전화를 걸어와,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접수해야 한다고 했다며, 서울중앙지검은 안 된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조 씨는 김 의원에게 받은 고발장 등을 다른 사람에게 이야기하거나 전달한 적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공수처와 대검에 휴대전화 등을 임의제출한 건 '손준성 보냄' 등의 조작설과 관련해 수사 기관이 원본임을 확인해 주기를 원해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김웅 의원의 기자회견을 보고 신원 공개를 결심했다는 조 씨는, 두 사람에 대해 공익신고자보호법 위반 등으로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도 덧붙였습니다.

앞서 SNS와 언론 인터뷰 등에서 자신이 제보자가 아니라고 했던 건, 공수처 수사에 협조하고 생각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웅 의원은 문제의 자료를 전달했는지 등은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제보를 받으면 제보자의 요구사항도 함께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