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WSJ "미 연준, 11월 테이퍼링 시작 합의 추진"

WSJ "미 연준, 11월 테이퍼링 시작 합의 추진"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1.09.11 05: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오는 21∼22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에서 11월 테이퍼링 시작 합의를 추진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다수의 연준 고위 인사들은 최근 인터뷰와 공개 연설에서 연내 테이퍼링 시작에 힘을 싣는 발언을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매파' 성향의 연방준비은행 총재들은 물론 제롬 파월 의장과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까지 연내 착수에 무게를 실은 상탭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당장 9월 FOMC에서 월 1천200억 달러 규모의 채권 매입 축소가 시작될 가능성은 거의 없지만, 이번 회의에서 파월 의장이 다음 FOMC 정례회의인 11월 2∼3일 테이퍼링 시작 가능성을 시사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연준의 이런 물밑 움직임은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고용 회복세에 차질이 빚어진 상황에서도 테이퍼링 '시간표'를 늦출 필요까지는 없다고 판단했음을 보여줍니다.

지난 3일 미 노동부가 발표한 8월 비농업 일자리는 시장 전망치의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23만5천 개 증가에 그쳐 초완화적 정책이 좀 더 연장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은 바 있습니다.

평균 2%의 물가상승률과 최대 고용이라는 양대 목표를 향한 "상당한 추가 진전"을 테이퍼링의 전제 조건으로 제시한 연준이 고용 둔화를 이유로 신중한 태도로 전환할 수 있다는 예상이었습니다.

그러나 파월 의장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윌리엄스 총재는 지난 8일 한 행사에서 "어떤 달은 강한 고용 지표가, 어떤 달은 그렇지 못한 지표가 나오겠지만 정말 중요한 것은 누적 수치"라며 전반적으로 올해 고용 증가세가 탄탄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테이퍼링 세부 계획과 관련해서는 매달 일정한 수준으로 축소해 내년 중반까지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완전히 끝내는 방식이 거론됩니다.

지난 6월 FOMC 회의에서는 18명의 위원 중 7명만이 내년 금리 인상을 지지했으나, 향후 회의에서 2명이 더 돌아설 경우 내년 인상론에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