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작지만 강한 태풍 '찬투'…다음 주 남부에 많은 비

작지만 강한 태풍 '찬투'…다음 주 남부에 많은 비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21.09.10 20:47 수정 2021.09.11 10: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작지만 강한 태풍, 찬투가 북상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내륙에 상륙할 가능성은 적지만, 다음 주중 제주와 남부지방에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보입니다.

정구희 기자입니다.

<기자>

필리핀에서 북상 중인 제14호 태풍 찬투입니다.

반경 240km로 작은 편이지만 중심에서는 시속 190km, 초속 53m의 강풍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태풍의 눈이 또렷하게 보이는 작지만 매우 강한 태풍입니다.

기상청은 태풍이 타이완을 통과한 뒤 다음 주 화요일쯤 중국 상하이 부근을 지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후 경로를 동쪽으로 급격히 틀어 제주도 남쪽 바다로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일본과 유럽도 비슷한 전망을 내놨습니다.

이 경로대로라면 태풍 앞쪽에 발달하는 비구름 때문에 제주도는 다음 주 월요일부터 비가 내리고 수요일에 직접 영향권에 들어 더 세찬 비바람이 불겠습니다.

우리나라에 건조한 공기가 자리 잡고 있어서 태풍이 상륙하지는 않을 전망인데 대신 화요일과 수요일 남부지방에도 많은 비가 내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여러 변수가 있습니다.

태풍이 해발 3,000m의 산지가 많은 타이완을 통과하면서 세력이 약해질 수 있습니다.

반면에 예상과 달리 태풍이 타이완에 상륙하지 않고 주변 바다를 지나가면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우리나라에 더 가까워질 수도 있습니다.

태풍이 우리나라에 주는 영향은 타이완을 지나는 모레(12일)쯤 좀 더 뚜렷해질 전망입니다.

(영상편집 : 김준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