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간섭하지 않으면서 방송인의 든든한 지원자 될 것"

문 대통령 "간섭하지 않으면서 방송인의 든든한 지원자 될 것"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9.10 1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간섭하지 않으면서 방송인의 든든한 지원자 될 것"
문재인 대통령은 "간섭하지 않으면서 방송인의 든든한 지원자가 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0일) MBC에서 비대면으로 열린 제58회 방송의날 및 제48회 한국방송대상 시상식에서 영상 축사를 통해 "정부는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도 공공성을 지키는 여러분을 응원한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년 우리 방송은 코로나의 악조건 속에서도 한 편 한 편의 프로그램마다 더 큰 책임감을 담아 국민의 곁을 지켰다"며 "방역 관련 정보를 정확하게 전달하고, 잘못된 정보를 바로잡으려 노력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코로나에 맞선 보이지 않는 헌신과 미처 알지 못했던 아픔들을 조명하며 공감과 이해, 연대와 협력의 물결을 이끌었다"고도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상파 방송이 축적한 인프라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많은 채널과 플랫폼들이 가지를 뻗고, 방송 콘텐츠로 시작된 '한류'는 세계에 대한민국을 알리는 소프트파워의 중요한 자산이 됐다"며 "라디오와 TV방송은 다매체 시대에도 변함없이 가장 중요한 콘텐츠 생산자"라고 지속적 성장을 기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