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 · 몽골 화상 정상회담…문 대통령 "북한 역내대화 참여에 역할 기대"

한 · 몽골 화상 정상회담…문 대통령 "북한 역내대화 참여에 역할 기대"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9.10 16:32 수정 2021.09.10 18: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 · 몽골 화상 정상회담…문 대통령 "북한 역내대화 참여에 역할 기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0일) 몽골의 후렐수흐 대통령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역내 대화에 북한을 참여시키는 데 몽골이 적극적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몽골은 울란바타르 대화를 통해 역내 대화에 북한을 참여시키는데 주도적 역할을 수행했다고 말했다"며 이렇게 전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북한과의 대화 재개 등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설명했으며, 후렐수흐 대통령은 이에 대해 변함없는 지지를 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또, 두 나라가 '포괄적 동반자 관계'에 기초해 국제무대에서 긴밀히 협력해왔으며, 최근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지난해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몽 우정의 해'를 지정해 기념한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은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후렐수흐 대통령에게 "새로운 30년을 향해 더욱 굳게 손을 잡았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협력을 모색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후렐수흐 대통령도 "한국이 얼마 전 세계 경제 10위권에 올라 선진국 지위로 격상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이번 정상회담이 양 국민 간 우정을 돈독하게 하는 데 중요한 기여를 할 것"이라고 화답했습니다.

오늘 오후 3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진행된 회담에서 한국 측은 몽골이 추진하고 있는 '동북아 안정에 대한 울란바타르 대화' 협력 구상을 적극 지지하기로 했고, 몽골 측은 한국이 추진하는 신북방정책과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동북아 평화협력 플랫폼 구상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몽골 측은 많은 한국인들이 몽골을 관광할 수 있도록 비자를 간소화하고 왕래 조건을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