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해경, 유능한 조직으로 거듭나 자랑스러워"

문 대통령 "해경, 유능한 조직으로 거듭나 자랑스러워"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9.10 16: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해경, 유능한 조직으로 거듭나 자랑스러워"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정부에서 해경이 부활해 강인하고 유능한 조직으로 거듭난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0일) '68주년 해양경찰의 날'을 맞아 소셜미디어에 올린 영상 축하 메시지에서 이렇게 전했습니다.

해경은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후 해체돼 국민안전처 산하 본부로 편입됐으나 2017년 문재인 정부 들어 별도의 청으로 다시 독립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해경은 부활 이후 4년간 강도높은 혁신을 했다"며 "그 결과 2017년에 비해 해양사고 인명피해가 35%나 감소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서해 북방한계선부터 남해 이어도, 동해 독도까지 국토 면적의 네 배가 넘는 바다를 누비며 해양주권을 빈틈없이 수호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국민이 부여한 절대적 사명임을 한순간도 잊어서는 안된다"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