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국, 내달 1일 방콕 · 치앙마이 등 5곳 재개방 '예정대로'

태국, 내달 1일 방콕 · 치앙마이 등 5곳 재개방 '예정대로'

김용철 기자

작성 2021.09.10 1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태국, 내달 1일 방콕 · 치앙마이 등 5곳 재개방 예정대로
태국 정부가 내달 1일 방콕과 치앙마이 등 5개 유명 관광지를 해외 관광객들에게 재개방하는 방안을 계획대로 추진합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경우, 일정 기준 하에서 관광을 즐길 수 있는 방식이 될 예정입니다.

일간 방콕포스트는 10일 쁘라윳 짠오차 총리가 코로나19 사태에서 경제가 회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일부 지역을 늦어도 내달 중순까지는 재개방하기를 원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관광객이 가장 많이 몰리는 내달 1일 방콕을 비롯해 촌부리, 펫차부리, 쁘라추업키리칸 그리고 치앙마이주 등 유명 관광지 5개 지역에 다시 관광객을 받는다는 계획입니다.

이어 내달 중순에는 치앙라이 등 21개 주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빗장'을 들어올린다는 방침입니다.

이는 7월 1일부터 시작한 '푸껫 샌드박스' 프로그램이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푸껫 샌드박스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2주간의 격리 없이 푸껫에 입국할 수 있도록 한 프로그램입니다.

이를 위해 당국은 푸껫 주민 70% 이상을 상대로 백신 접종을 완료했었습니다.

7~8월 두 달간 2만6천 명 가량이 해외에서 푸껫으로 입국했고, 이로 인한 관광업계 수입은 16억 밧(약 573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태국에서는 한때 신규 확진자가 2만 명을 넘어서면서 위기감이 커졌지만, 최근에는 1만5천 명 아래로 내려오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1만4천40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