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탈레반, 시위 취재 기자 감금하고 매질…"언론 자유 끝났다"

탈레반, 시위 취재 기자 감금하고 매질…"언론 자유 끝났다"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9.10 10:08 수정 2021.09.10 10: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탈레반, 시위 취재 기자 감금하고 매질…"언론 자유 끝났다"
▲ 탈레반에 폭행당한 상처 보여주는 아프간 기자들

아프가니스탄에서 새 정부를 꾸린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에 국제사회의 관심이 집중되는 상황에서 탈레반의 언론 탄압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국 언론 가디언은 9일(현지시간) 아프간에서 기자들에 대한 탈레반의 공격이 잇따라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국제언론단체 언론인보호위원회(CPJ)는 이번 주 불과 이틀 사이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여성들의 인권 시위를 취재하다 탈레반에 의해 구금된 뒤 풀려난 언론인이 최소 14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 언론인 중 적어도 6명은 체포나 구금 과정에서 폭행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또 영국 BBC와 함께 일하는 기자들을 포함해 여러 언론인은 시위 현장 촬영이 금지됐습니다.

아프간 톨로뉴스의 사진기자 와히드 아흐마디는 7일 탈레반에 구금된 뒤 카메라를 빼앗겼습니다.

소셜미디어(SNS) 등 온라인으로 퍼진 사진과 구체적인 증언은 기자들에 대한 폭력의 심각성을 보여줍니다.

8일 카불에서 시위를 취재하다 탈레반 대원들에게 구금됐던 남성 기자 2명의 사진을 보면 폭행으로 등에 커다란 멍이 생겼습니다.

이들 중 한 명인 사진기자 네마툴라 나크디는 카불의 경찰서로 끌려가 시위 조직자로 지목받은 뒤 곤봉, 전깃줄, 채찍으로 두들겨 맞았다고 밝혔습니다.

나크디는 "탈레반 대원 중 한명이 내 머리 위에 발을 올리고 내 얼굴을 콘크리트에 짓눌렀다. 그들(탈레반 대원들)은 내 머리를 발로 찼다"며 "나는 죽을 것만 같았다"고 끔찍했던 상황을 떠올렸습니다.

그는 당시 '내가 맞는 이유가 뭐냐'고 물었을 때 탈레반 대원으로부터 "당신은 참수되지 않은 것이 행운"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탈레반은 아프간을 장악한 뒤 이틀 만인 지난달 17일 기자회견에서 이슬람 가치를 존중하는 선에서 아프간 내 언론 활동이 독립적으로 이뤄지기를 원한다고 밝혔지만 실제로는 언론의 취재가 극도로 통제되고 있는 것입니다.

특히 가디언은 탈레반이 지난 7일 과도정부 구성을 발표한 뒤에도 언론인에 대한 폭행이 잇따랐다고 지적했습니다.

아프간의 한 원로 언론인은 기자들이 현지 탈레반 대원들로부터 점점 큰 위협을 느끼고 있다며 우려했습니다.

이 언론인은 "미디어에 나오는 탈레반과 거리에 있는 탈레반 사이의 차이는 크다"며 "거리에 있는 탈레반 대원들은 이해하지도 못하고 매우 엄격하다. 그들은 싸움터에 있었고 교육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프간에서 언론 자유는 끝났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이 언론에서 탈레반을 비판할 수 없다"며 개탄했습니다.

탈레반에 대항하는 아프간 여성 시위대
(사진=소셜미디어 제공, 연합뉴스, 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