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 총리 "4차 유행 진행형…방역기준 조정, 완화 뜻 아냐"

김 총리 "4차 유행 진행형…방역기준 조정, 완화 뜻 아냐"

곽상은 기자

작성 2021.09.10 09: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 총리 "4차 유행 진행형…방역기준 조정, 완화 뜻 아냐"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주 발표한 방역기준 조정과 관련해 "결코 방역을 완화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4차 유행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특히 "비수도권의 확진자는 다소 줄어든 반면 수도권의 유행이 다시 확산하고 있다"며 "휴가철과 마찬가지로 추석 연휴에 지역감염의 악순환이 또 발생한다면 4차 유행은 더 길어지고 심각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백신 접종률과 관련해선 어제까지 국민의 62.6%가 1차 접종을 마쳤고 18세 이상 기준으로는 지난 화요일 70%를 넘어섰다고 전하고, "'추석 전 70% 1차 접종완료'라는 목표는 문제없이 달성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