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쟁 선포 미얀마서 원격 폭발에 지뢰까지…미얀마군 사상 잇따라

전쟁 선포 미얀마서 원격 폭발에 지뢰까지…미얀마군 사상 잇따라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9.10 09: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쟁 선포 미얀마서 원격 폭발에 지뢰까지…미얀마군 사상 잇따라
미얀마 민주진영 임시정부인 국민통합정부(NUG)가 쿠데타 군사정권을 상대로 지난 7일 '전쟁'을 선포한 직후, 반군부 저항 세력들의 무장투쟁 강도가 점차 높아지는 양상입니다.

이라와디와 미얀마 나우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중부 사가잉 지역의 몽유와에서 현지시간 9일 시민방위군(PDF)이 원격으로 조정하는 폭발물을 터뜨렸습니다.

당시 도로에는 차량 검문 검색에 나선 군인 3~4명이 있었습니다.

몽유와 PDF는 이 폭발로 미얀마군 한 명이 숨지고 2~3명이 부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지 SNS에는 몽유와 PDF가 찍은 것으로 보이는 동영상도 올라왔습니다.

검문 검색에 나선 군인 3~4명이 서 있는 도로의 한쪽에서 갑자기 폭발이 일어나면서 흙먼지가 피어오르는 장면이 담겼습니다.

하루 전인 지난 8일에는 사가잉 지역 깔레의 PDF가 지뢰와 폭발물로 군 호송대를 공격했다고 밝혔습니다.

깔레 PDF는 이 매복 기습으로 다수의 군인이 사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미얀마군은 깔레 타운십(구)의 한 마을에서 9개 가구를 불태우고 정신질환자 1명을 포함해 마을 주민 3명을 살해했다고 칼레 PDF는 전했습니다.

미얀마군의 행동이 매복 기습에 대한 보복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같은 날 사가잉 지역 먀웅 타운십에서는 PDF 근거지를 급습한 군인들과 저항 세력이 세 차례에 걸쳐 격렬하게 충돌했고, 이 과정에서 군인 9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고 이 지역 PDF가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조 민 툰 군정 대변인은 NUG의 7일 '전쟁 선포' 이후 군부에 대한 공격이 증가하고 있음을 인정했다고 이라와디는 보도했습니다.

민 툰 대변인은 최대 도시 양곤과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7일 이후 군부에 대한 공격이 이전 평균 3건에서 5건 이상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양곤의 경우, 가끔은 온종일 한 건의 공격도 없었지만, 7일에는 공격이 5건이나 발생했다. 만달레이에서도 5건이 넘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SNS 영상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