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만 원 배달음식 4번에 1만 원 환급…외식쿠폰 15일 재개

2만 원 배달음식 4번에 1만 원 환급…외식쿠폰 15일 재개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9.10 09: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2만 원 배달음식 4번에 1만 원 환급…외식쿠폰 15일 재개
정부가 15일부터 비대면 외식쿠폰 사업을 재개합니다.

국민지원금은 이달 말까지 90%를 지급하고 내달부터는 신용카드 캐시백(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을 시작합니다.

정부는 오늘(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정책점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부는 7월에 중단됐던 비대면 외식쿠폰 사업 재개 시점을 15일로 결정했습니다.

비대면 외식쿠폰은 배달앱을 통해 2만 원 이상 음식을 온라인 결제로 4번 주문하면 이용 카드나 은행의 결제계좌로 1만 원을 캐시백 받는 제도입니다.

배달의민족, 요기요, 위메프오, 배달특급, 쿠팡이츠, 페이코오더, 배달의 명수, 띵동, 먹깨비, 카카오톡 주문하기, 배달올거제, 딜리어스, 어디go, 일단시켜 등 14개 배달앱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7월에 4차 코로나 대유행이 시작되면서 사업이 중단된 바 있습니다.

국민지원금은 시행 3일만인 어제 0시 기준으로 예산 11조 원 중 35.7%에 해당하는 3조9천300억 원이 1천571만 명에게 지급됐습니다.

이달 말까지 90% 지급을 완료한다는 목표입니다.

카드 캐시백 사업은 10월 소비분부터 시행하는 방안을 논의 중입니다.

카드 캐시백은 월간 카드 사용액이 지난 2분기 월평균 사용액보다 3% 넘게 증가한 경우 초과분의 10%를 다음 달 카드 캐시백으로 돌려받는 사업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