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프랑스, 코로나 필수 업무 수행한 외국인 1만 2천 명에 시민권

프랑스, 코로나 필수 업무 수행한 외국인 1만 2천 명에 시민권

김용철 기자

작성 2021.09.10 09: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랑스, 코로나 필수 업무 수행한 외국인 1만 2천 명에 시민권
프랑스가 코로나19 대유행과 이에 따른 반복된 봉쇄조치 기간에 의료 등 분야에서 필수업무를 수행한 외국인 근로자 1만2천여 명에게 시민권을 부여했다고 AP·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지난해 필수 서비스 분야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특별 시민권 발급 절차를 시행했습니다.

현지 거주 5년이 아닌 2년 만에 시민권을 얻을 수 있도록 절차를 줄여준 것입니다.

이에 따라 총 1만6천381명이 신청을 했고, 이 가운데 의료종사자 및 식료품 점원, 경비원, 환경미화원 등 외국인 근로자 1만2천12명이 시민권을 획득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