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리설주,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열병식 참가자와 기념사진

김정은-리설주,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열병식 참가자와 기념사진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9.10 06:10 수정 2021.09.10 07: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정은-리설주,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열병식 참가자와 기념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권수립 73주년 기념일인 어제(9일) 부인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공화국창건 73돌에 즈음해 9월 9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다"고 보도했습니다.

금수산태양궁전은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곳입니다.

리 여사가 공식석상에 나선 것은 지난 5월 5일 군인가족예술소조 공연 관람 이후 약 4달 만입니다.

정치국 상무위원들인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조용원 노동당 조직비서, 김덕훈 내각총리, 박정천 당비서를 비롯해 무력기관 고위간부들이 이번 참배를 수행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자정에 열렸던 열병식 참가자들과도 기념사진을 촬영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장엄한 열병식을 통해 우리 국가의 민간 및 안전무력의 전투력과 단결력을 남김없이 과시했다"며 비행·강하를 했던 전투비행사와 낙하산병, 열병 대원을 직접 격려했습니다.

또 "열병식 참가자들이 앞으로도 한손에는 총을, 다른 한손에는 마치(망치)와 낫과 붓을 틀어쥐고 조국수호와 사회주의건설의 사명과 임무를 다해나가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평양에선 근로자·청년학생 군중 시위와 사회주의여성동맹(녀맹)의 무도회가 열리는 등 각지에서 경축 공연이 이어졌습니다.

북한은 올해가 5년, 10년 단위로 떨어지는 이른바 '정주년'이 아님에도 내부 결속을 위해 우리 예비군·민방위에 해당하는 노농적위군을 중심으로 열병식까지 열며 대대적으로 정권수립 73주년을 기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