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텍사스 테일러, 삼성 반도체 공장 재산세 환급 혜택 승인

텍사스 테일러, 삼성 반도체 공장 재산세 환급 혜택 승인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1.09.09 14: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텍사스 테일러, 삼성 반도체 공장 재산세 환급 혜택 승인
▲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

미국 텍사스주 윌리엄슨 카운티 산하 테일러시가 삼성 반도체 공장을 현지에 유치하기 위해 재산세 환급 등 세제 혜택을 부여하는 방안을 승인했습니다.

테일러시는 현지시간 8일 윌리엄슨 카운티와 함께 합동 회의를 열고 만장일치로 세금 인센티브를 삼성에 제공하기로 했다고 현지 방송 등이 보도했습니다.

윌리엄슨 카운티 커미셔너 법원은 이날 삼성이 반도체 공장을 건설할 경우 세금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을 찬성 4, 반대 0으로 가결했습니다.

커미셔너 법원은 판사와 윌리엄슨 카운티, 테일러시 행정 책임자들이 참여하는 기구로 카운티의 주요 행정과 세제 정책 등을 결정합니다.

텍사스주 테일러시 삼성 반도체 공장 예상 부지
삼성과 윌리엄스 카운티가 맺은 합의문에 따르면 삼성은 2026년 1월 31일까지 최소 600만 평방피트 규모의 반도체 공장 시설을 건설하고 정규직 일자리 1천800개를 제공해야 합니다.

카운티는 이 조건이 충족되는 것을 전제로 삼성이 처음 10년 동안 납부한 재산세의 90%를 환급하고 그다음 10년간 85%를 돌려주게 됩니다.

윌리엄슨 카운티에 따르면 삼성이 이 지역을 새 반도체 공장 부지로 최종 선택할 경우 테일러 시내 남서쪽 1천200에이커 땅에 공장이 건설되고 2022년 1월에 착공해 2024년 말이면 공장이 완전히 가동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KXAN 방송 유튜브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