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정부 들어 전세대출 2.8배 '껑충'…2030 청년 대출액 급증

文 정부 들어 전세대출 2.8배 '껑충'…2030 청년 대출액 급증

이강 기자

작성 2021.09.09 1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文 정부 들어 전세대출 2.8배 껑충…2030 청년 대출액 급증
문재인 정부 들어 20·30세대 청년층이 받은 전세 대출 규모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국민의힘)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5대 시중은행(국민·우리·신한·하나·농협) 전세대출 현황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6월 52조8천189억 원이었던 전세 대출액(잔액 기준)은 지난 6월 말 기준 148조5천732억 원에 이르렀습니다.

전세 대출 규모가 4년 만에 2.8배 증가한 것으로 특히 이 기간 20·30대 청년층의 전세 대출이 급격히 늘어났습니다.

20대는 4조3천891억 원에서 24조3천886억 원으로 5.6배 증가하면서 세대별 평균 증가율(2.8배)의 두 배에 달했습니다.

30대는 24조7천847억 원에서 63조6천348억 원으로 연령대별로 가장 큰 금액 증가분(38조8천501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20·30세대 청년층이 금융기관으로부터 받은 전세 대출 규모만 약 59조 원에 이른 셈입니다.

이는 전체 전세대출 증가액의 61.5%를 차지합니다.

20·30대 청년층의 전세대출액이 늘어난 것은 1인 가구 증가, 집값 상승으로 내 집 마련이 어려워진 환경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여기에 지난해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골자로 한 새 임대차법 시행으로 전세난이 심해진 것도 요인으로 지목됩니다.

전세 물량 부족으로 전셋값이 급격히 뛰면서 상대적으로 소득과 자산이 부족한 청년층은 전세 대출을 더 많이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김상훈 의원은 "전세대출을 받은 청년과 집을 마련한 청년 사이의 자산 격차는 갈수록 확대하는 상황"이라며 "당국과 금융권이 전세대출마저 규제한다면 무주택 청년들의 주거 상황은 더욱 열악해질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