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정권 수립 73주년 심야 열병식…민간 무력 참가

북한, 정권 수립 73주년 심야 열병식…민간 무력 참가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작성 2021.09.09 11:42 수정 2021.09.09 18: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 정권 수립 73주년 심야 열병식…민간 무력 참가
북한이 오늘(9일) 새벽 0시부터 정권 수립 73주년 기념일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심야 열병식을 개최했습니다.

열병식에는 김정은 총비서와 정치국 상무위원 등 북한 고위 간부들이 참석했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이번 열병식을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이라고 지칭했습니다.

정규군이 아니라 예비군 격인 노농적위군과 경찰 격인 사회안전 무력이 참가했다는 뜻입니다.

이에 따라, 이번 열병식에는 신형 전략무기가 등장하지는 않았습니다.

북한, 정권수립 73주년 경축 민간·안전무력 열병식 (사진=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열병식 연설도 김정은 총비서가 아니라 리일환 당 비서가 맡았습니다.

조용원 당 비서가 열병부대들의 보고를 받았으며, 오토바이와 트랙터 등을 동원한 부대 행진이 이뤄졌습니다.

북한의 심야 열병식은 지난해 10월 당 창건기념일과 올해 1월 8차 당 대회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오후 5시부터 열병식을 녹화중계했습니다.

열병식이 끝난 뒤에는 청년들의 경축무도회와 불꽃놀이가 평양 김일성광장을 중심으로 펼쳐졌습니다.

북한이 민간 무력만 동원해 열병식을 치른 것으로 볼 때, 이번 열병식은 대외 메시지보다는 내부 결속에 무게를 둔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