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낙연, 이재명 겨냥 "살아온 궤적 걱정스러워" 비판

이낙연, 이재명 겨냥 "살아온 궤적 걱정스러워" 비판

유수환 기자

작성 2021.09.09 10: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낙연, 이재명 겨냥 "살아온 궤적 걱정스러워" 비판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 이낙연 전 대표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해 "살아온 궤적이 걱정스럽다"며 작심 비판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오늘(9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권 재창출은 다른 후보가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사회자 질문에 "물론이다. 그런데 비교적 높은 지지를 받고 계시는 분들이 좀 불안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어제 의원직을 사퇴한 것에 대해 일각에서 비판론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선 "예전에 그 문제가 나왔을 때 '그러면 네가 의원직 사퇴하라'고 말했던 분들이 지금은 다른 얘기를 하고 있다. 그것은 이상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도지사 신분인 다른 후보들도 사퇴에 동참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것에 대해서 (다른 후보도 그렇게 하라고) 제가 이랬을까요. '너도 이래라' 그런 식으로 하고 싶지는 않다"며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어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회가 부르면 나가겠다"고 말한 것을 두고는 "잘됐네요. 빨리했으면 좋겠다"며 "그런데 의혹의 대상자가 내가 어떻게 하겠다고 말하는 건 앞뒤가 안 맞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이번 의혹을 2002년 대선 당시 '김대업 사건'에 빗댄 것을 놓고는 "어떻게 비교가 될 수가 있죠. 거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어떻게 비교가 될 수가 있죠. 그렇지 않습니까"라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