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유빈, 女 탁구 국내 최강 전지희와 9일 '신·구 에이스' 맞대결

신유빈, 女 탁구 국내 최강 전지희와 9일 '신·구 에이스' 맞대결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1.09.08 21:41 수정 2021.09.08 2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유빈, 女 탁구 국내 최강 전지희와 9일 신·구 에이스 맞대결
신유빈(17·대한항공)과 전지희(29·포스코에너지)의 한국 여자탁구 '신구 에이스 맞대결'이 성사됐습니다.

신유빈은 8일 강원 인제 다목적경기장에서 열린 2021 춘계 회장기 실업대회 기업부 여자 단식 16강전에서 유은총(미래에셋증권)을 3대 0(11-4 11-7 11-5)으로 제압했습니다.

전지희도 팀 동료 유시우를 3대 0(11-3 11-8 11-4)으로 꺾고 8강에 올랐습니다.

이로써 신유빈과 전지희가 준결승 진출 티켓을 놓고 9일 오전 10시 맞대결을 펼치게 됐습니다.

신유빈과 전지희가 국내 실업 무대에서 대결하는 것은 처음입니다.

신유빈이 지난해 2월 고교 진학 대신 대한항공에 입단한 이래 처음으로 치러진 실업대회이기 때문입니다.

코로나19 탓에 그동안 대한탁구협회·한국실업탁구연맹 주관 대회가 전혀 열리지 못했습니다.

신유빈은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해 전국구 스타로 떠올랐습니다.

세계랭킹 14위로 국내 선수 중 가장 높은 전지희는 국내에서 적수를 찾기 힘들었던 강자입니다.

신유빈의 랭킹은 82위로 순위만 놓고 보면 전지희와 격차가 크지만,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기량이 크게 향상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팽팽한 승부가 예상됩니다.

두 선수는 국제무대에서는 한 번 경기를 치러 전지희가 승리한 바 있습니다.

전지희는 지난 3월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스타 컨텐더 개인 단식 8강에서 신유빈을 3대 1로 제압했습니다. 

(사진=대한탁구협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