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투숙객 넘쳐나는 바닷가 아파트…주민 갈등

투숙객 넘쳐나는 바닷가 아파트…주민 갈등

G1 김도운 기자

작성 2021.09.08 21:06 수정 2021.09.08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요즘 호텔 같은 숙박시설 말고 공유숙박 앱을 통해 잠시 머물 곳 구하는 경우가 많은데, 아파트나 오피스텔 같은 곳에서도 이런 숙박업이 가능할까요? 동해안 일부 아파트에서는 이런 숙박영업에 쓰는 집이 실제 거주하는 집보다 많아 입주민들과 마찰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G1 방송 김도운 기자입니다.

<기자>

바다 조망이 가능하다는 것을 빼면 평범한 아파트인데, 입구부터 모래 털고 들어오라는 식의 해변 리조트에서나 볼법한 문구가 붙어 있습니다.

우편함에는 오래된 고지서가 쌓여 있습니다.

실거주자는 드물고 주로 공유숙박 앱을 통해 짧게는 하루, 길게는 몇 달간 임대 방식으로 운영하는 집이 많기 때문입니다.

아파트 측은 전체 298가구 가운데 60집 정도만 실거주자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80%가 임대다 보니 보통 아파트라고 생각하고 들어온 주민과 마찰이 빈번합니다.

[아파트 관리 담당자 : 많이 불편해요, 저희도. 층간 소음에 관한 것도 많이 발생하고 쓰레기도 그냥 분리수거를 제대로 안 하고 막 버리고 가니까 그런 문제도 많고, 주차 관리 문제도 심각하고요.]

숙박시설로 분류되지 않은 아파트와 오피스텔 등 주거시설의 숙박 영업은 불법이지만, 투숙객 대부분은 이런 사실을 모릅니다.

[공유숙박 투숙객 : 저는 불법인지 몰랐었거든요. 그리고 그 공유숙박플랫폼 자체도 이런 식으로 (하니깐.)]

인근의 또 다른 아파트도 상황은 마찬가지.

[공유숙박업 운영자 : 아니요. 그런 거(불법) 상관없어요. (아파트가 실제 거주하는 사람보다 그런….) 그런(공유숙박) 쪽이 거의 100%라고 보면 돼요.]

강릉시는 올해 아파트 미등록 숙박 영업을 10건 적발해 경찰에 고발했는데, 신고가 들어와도 현장을 보고, 임대 여부까지 입증해야 해 단속이 쉽지 않습니다.

(영상취재 : 조은기 G1 방송)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