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선 캠프에 공약 넣어야" 지시…"매우 부적절" 경고

"대선 캠프에 공약 넣어야" 지시…"매우 부적절" 경고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21.09.08 20:36 수정 2021.09.08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산업부 차관이 사실상 차기 대선 후보의 공약 발굴을 지시했다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강하게 질책했습니다.

한상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지난 31일 정책 아이디어 회의를 주재했습니다.

각 부서에서 제출한 자료를 검토한 박 차관은 "정치인 입장에서 '할 만하네'라고 받아줄 만한 게 잘 안 보인다"며 보완을 지시하고, "대선캠프가 완성된 후 우리 의견을 내면 늦으니 후보 확정 전에 여러 경로로 의견을 넣어야 한다"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내용은 지시사항으로 정리돼 일부 직원들에게 전달되기도 했습니다.

정부 부처가 나서서 차기 정권에 줄대기를 시도한 것 아니냐, 사실상 대선 후보 공약 발굴을 지시한 것이라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질책하며 "차후 유사한 일이 재발하면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지난 7월 참모 회의에서 정치적 중립을 당부했는데도 줄 대기 의혹을 부를 언행이 나오자 강하게 경고한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의 발언이 문 대통령 측근 인사로부터 나온 것도 곤혹스러운 부분입니다.

현 정부에서 청와대 통상비서관과 신남방신북방비서관으로 일한 박 차관은 지난해 7월 다주택 논란으로 사임했다가 넉 달 만에 산업부 차관에 임명됐습니다.

산업부는 "새로운 정책을 개발할 때 국민 눈높이에 맞춰 정책에서 구체적 효과가 나타나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영상편집 : 김선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