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0∼20대 하루 5명꼴 극단 선택…위기청소년 주거 등 지원 강화

10∼20대 하루 5명꼴 극단 선택…위기청소년 주거 등 지원 강화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21.09.08 1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0∼20대 하루 5명꼴 극단 선택…위기청소년 주거 등 지원 강화
정부가 위기 청소년을 지원하는 부처 간 통합지원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 쉼터를 퇴소한 청소년이 청년용 건설임대주택에 우선 입주할 수 있도록 주거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여성가족부는 오늘(8일) 제16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위기 청소년 지원체계 강화 방안'을 관계 부처와 합동으로 발표했습니다.

정부는 우선 각 부처에 흩어져 있는 위기 청소년 지원 기능을 묶어 '위기 청소년 통합지원정보시스템'을 구축합니다.

위기청소년 통합지원정보시스템 개념도 (사진=여성가족부 제공, 연합뉴스)
또 위기 청소년이 상담 서비스 등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 정보를 안내하고 서비스 신청·예약을 할 수 있는 통합 홈페이지도 구축합니다.

10~20대의 극단적 선택을 막기 위한 예방 프로그램도 도입합니다.

지난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10∼20대 사망자는 1천772명으로, 하루 평균 4.8명이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이는 전년보다 10.3% 증가한 수치로, 지난해 국내 전체 자살 사망자가 전년보다 5.7% 감소한 것과 대조됩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자살예방 프로그램 지도자를 해마다 800명씩 양성하고, 집중 심리 클리닉도 매년 17개를 신규 선정해 지원하고 있습니다.

다음 달에는 정서·행동 문제 청소년을 전문적·종합적으로 치유하는 청소년 치료 재활센터를 대구에 추가 개원할 예정입니다.

가정 밖 청소년이 자립할 수 있도록 주거, 경제, 학업, 일자리 지원도 강화합니다.

정부 '위기청소년 지원' 강화 방안 (사진=여성가족부 제공, 연합뉴스)
청소년 쉼터 생활을 마치고 자립하는 청소년에게는 청년 대상 건설임대주택에 우선 입주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 쉼터 급식비를 청소년 1인당 2천644원에서 3천500원으로 32.4% 늘리고, 쉼터 청소년이 대학 진학을 희망하면 장학금을 받고 행복기숙사에 들어갈 수 있도록 지원됩니다.

정부로부터 생활비, 치료비, 학비 등을 받는 청소년 특별지원 대상 연령 상한은 기존 19세에서 24세로 높아집니다.

어린 나이에 학업을 중단한 청소년을 위해 온라인 교육콘텐츠를 개발하고, 학생부 종합전형으로 대학에 응시하는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해서는 학교 밖 청소년센터 활동 사항을 활용할 수 있도록 청소년 생활기록부 지원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지자체에서는 위기 청소년 사례 관리를 총괄하는 '청소년 안전망 팀'을 올해 14개에서 2024년 71개로 늘릴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여성가족부 제공, 연합뉴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