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프로포폴 투약 휘성에 징역 3년 구형…호소하며 한 말

프로포폴 투약 휘성에 징역 3년 구형…호소하며 한 말

검찰, 항소심 첫 공판서 1심 때와 같은 징역 3년 구형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9.08 14:50 수정 2021.09.08 16: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프로포폴 투약 휘성에 징역 3년 구형…호소하며 한 말
수면마취제인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에게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이 구형됐습니다.

검찰은 오늘(8일) 대구지법 형사항소5부(김성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휘성의 항소심 첫 공판에서 1심 때와 같이 징역 3년을 구형했습니다.

휘성은 재판에서 "잘못을 인정하고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으며, 1년 7개월여 동안 불면증·공황장애·우울증 치료를 꾸준히 받아왔다"며 "정상적으로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선처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휘성은 대구지법 안동지원에서 받은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40시간, 약물 치료 강의 40시간을 선고받았습니다.

검찰만 1심 선고형이 너무 가볍다며 항소했습니다.

휘성은 2019년 서울 송파구 한 호텔 앞에서 인터넷 광고를 보고 연락한 A 씨에게 프로포폴 약 670㎖를 1천만 원에 사는 등 같은 해 11월 말까지 12차례에 걸쳐 3천910㎖를 6천50만 원에 매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그는 이렇게 사들인 프로포폴을 10여 차례에 걸쳐 호텔 등지에서 투약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직업 특성상 대중의 사랑을 계속 받아야 하고, 행동 하나하나가 대중의 비난이 될 수 있다는 부담감·압박감이 심했고, 이로 인한 만성적 불면증과 우울증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프로포폴에 중독된 것으로 보이고, 잘못을 반성하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휘성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은 다음 달 13일 오전에 열립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