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산업차관 '대선공약 발굴' 지시에 "매우 부적절"

문 대통령, 산업차관 '대선공약 발굴' 지시에 "매우 부적절"

문준모 기자

작성 2021.09.08 1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 대통령, 산업차관 대선공약 발굴 지시에 "매우 부적절"
문재인 대통령은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직원들에게 '대선후보들이 공약으로 수용할 만한 아이디어를 발굴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렸다는 보도와 관련해 "매우 부적절하다"며 강하게 질책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오늘(8일) 오전 관련 보도를 접한 뒤 이렇게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차후 유사한 일이 재발하면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며 "다른 부처에서도 유사한 일이 있는지 살펴보라"고 지시했다고 박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내년 대선이 가까워지면서 청와대와 정부의 정치적 중립성이 의심받아서는 안된다는 우려가 담긴 걸로 해석됩니다.

아울러 임기 말이 되면서 풀어지기 쉬운 공직기강을 다잡아야 한다는 생각도 반영된 것으로 읽힙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