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멕시코 중부서 홍수로 병원 단전돼 17명 사망…대부분 코로나19 환자

멕시코 중부서 홍수로 병원 단전돼 17명 사망…대부분 코로나19 환자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21.09.08 10:26 수정 2021.09.08 10: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멕시코 중부서 홍수로 병원 단전돼 17명 사망…대부분 코로나19 환자
멕시코 중부에서 폭우에 따른 홍수로 병원 전기가 끊겨 환자 17명이 숨지는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현지시간 7일 오전 6시쯤 멕시코시티에서 북쪽으로 100㎞ 정도 떨어진 이달고주 툴라 지역에서 계속되는 폭우로 강이 범람하면서 도심까지 물이 들어차면서 이 지역 병원에 전력공급이 중단됐습니다.

멕시코 사회보험청은 "갑자기 들어찬 물 때문에 단전 사태가 닥쳤고, 병원 발전기도 작동하지 않았다"면서 "단전으로 산소호흡기가 작동하지 않아 환자들이 숨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고가 난 병원의 전체 입원환자들 가운데 절반 정도는 코로나19 환자였으며, 코로나19로 입원한 중환자들 가운데는 폐 기능이 극도로 약화해 산소호흡기에 의존하는 환자들이 많습니다.

현지 당국은 숨진 17명 가운데 15명에서 16명 정도가 코로나19 환자였으며, 병원에 있던 나머지 환자 40여 명은 신속히 대피해 목숨을 구했다고 전했습니다.

멕시코 폭우에 시민들 구하는 구조대원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폭우 피해가 발생한 툴라 지역에서는 주민들은 차오르는 물에 놀라 높은 지역으로 급히 대피했으며 구조대와 군인들이 출동해 물에 잠긴 거리에서 보트를 타고 사람들을 구조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