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로 비행 기준 미달"…아시아나 A380 조종사 120명 자격 상실

"코로나19로 비행 기준 미달"…아시아나 A380 조종사 120명 자격 상실

한세현 기자

작성 2021.09.08 10:05 수정 2021.09.08 1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19로 비행 기준 미달"…아시아나 A380 조종사 120명 자격 상실
아시아나항공에서 초대형 여객기 A380 기종 조종사 대부분이 코로나19로 인한 비행시간 축소로 조종 자격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380 기종은 이른바 '하늘 위 호텔'로 불리며 항공업계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평가받았는데,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운항이 대폭 감소했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코로나19가 본격화하기 전인 지난해 2월 기준으로 아시아나항공 A380 조종사는 145명이었는데 이 가운데 120명이 자격을 상실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달 기준으로 기종을 바꾼 조종사 14명과 사직한 1명을 제외하고, A380 조정 자격을 유지한 조종사는 고작 10명에 불과했습니다.

자격이 상실된 채로 2년이 지나면 새 기종을 처음 조종할 때 필요한 훈련과 심사 과정을 다시 치러야 하는데, 자격을 상실한 120명 중 다수는 이미 자격을 잃은 지 1년 이상 지난 상태입니다.

이들 '자격 상실' 조종사 120명은 사실상 무기한 휴직 상태입니다.

이 때문에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면 이들이 최우선 정리 대상이 될 거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대한항공 조원태 회장은 지난달 조원태 5년 내 A380을 모두 퇴출하겠다고 밝히고, 사내 A380 조종사들에 대한 기종 전환 등의 조치를 했습니다.

A380은 495석의 최대 규모 여객기인데, 코로나19로 비행 수요가 급감하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4월부터 운항을 중단했습니다.

연료를 소비가 많아 '가성비'가 떨어지는 A380 대신 더 작은 기종을 투입해 운항을 이어가고 있는 것입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자격에 필요한 비행 경험을 대체할 수 있도록 항공사에 모의비행장치를 이용할 수 있게 했지만, 아시아나항공에서 이 시뮬레이터를 이용해 자격을 유지한 사람은 A380 교관 10명에 그쳤습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11월부터 기종 전환과 재교육을 실시할 예정으로, 항공수요가 회복돼 비행이 늘어날 경우, 조종사들의 자격 복원에는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상혁 의원은 "이런 상황에서 공정거래위원회의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 심사가 진행되며, 조종사들의 고용 불안이 더 커지고 있다"라고 진단하고, "항공사와 정부가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