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얀마 민주진영, 군사정권에 전쟁 선포…'내전' 신호탄

미얀마 민주진영, 군사정권에 전쟁 선포…'내전' 신호탄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9.07 13:15 수정 2021.09.07 15: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얀마 민주진영, 군사정권에 전쟁 선포…내전 신호탄
미얀마 민주진영의 임시정부인 국민통합정부(NUG)가 현지 시간 7일 쿠데타 군사정권을 상대로 전쟁을 선포했습니다.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지 약 7개월 만입니다.

국민통합정부의 선전포고를 계기로 시민방위군(PDF)과 소수민족 무장세력이 군사정권에 대한 본격적인 무장 항쟁에 나설 전망이어서 치열한 내전이 예상됩니다.

두와 라시 라 대통령 대행은 이날 SNS를 통해 중계된 대국민 특별 연설을 통해 군정을 상대로 한 '저항 전쟁'이 시작됐다면서 미얀마 전역의 시민들에게 군정에 맞서 봉기할 것을 촉구했다고 미얀마나우 등 현지 매체들이 전했습니다.

라시 라 대통령 대행은 7분짜리 연설을 통해 NUG 산하 PDF에 모든 군사정권의 통치 기구들을 목표로 삼으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이어 소수민족 무장조직(EAOs)들도 가능한 모든 방식으로 쿠데타 세력을 공격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라시 라 대통령 대행은 또 시민들에게 불필요한 여행은 하지 말고 식량 및 의약품을 비축하라면서, 군부의 움직임을 알려 PDF 등 반군부 세력을 도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혁명은 정당하고 공정한 것이며, 지속 가능한 평화를 갖는 연방연합을 건설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예 몬 NUG 국방장관도 "모든 미얀마 국민이 군부 독재를 뿌리뽑기 위한 대중 혁명에 최대한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미얀마 군부는 작년 11월 총선이 부정 선거라고 주장하며 지난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켰습니다.

현재까지 군부 폭력에 1천 명 이상의 시민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