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전자발찌 차고 새벽에 외출…보호관찰관 폭행

[영상] 전자발찌 차고 새벽에 외출…보호관찰관 폭행

KNN 황보람 기자

작성 2021.09.06 20:34 수정 2021.09.06 2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연쇄 살인을 저지른 '강윤성 사건'으로 전자발찌가 별 효과가 없다는 무용론이 제기되고 있습니다만, 이번에는 전자발찌를 찬 30대가 외출 제한 시간에 돌아다니다 보호 관찰관을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KNN 황보람 기자입니다.

<기자>

새벽 시간, 편의점 안으로 한 남성이 들어옵니다.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술에 취한 듯 비틀거리며 물건을 고르고 계산을 합니다.

이 남성, 성범죄를 저지르고 복역하다 지난 4월 출소한 30대 A 씨입니다.

잠시 뒤, 또 다른 남성이 편의점에 따라 들어옵니다.

A 씨를 데리러 온 보호관찰관입니다.

A 씨는 이곳에서 보호관찰관이 집으로 돌아가라고 요구하자, 얼굴을 두 차례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성범죄 전과로 11년 동안 전자발찌를 차고 있어야 하는 A 씨는, 마찬가지로 밤 11시부터 새벽 6시까지 외출도 제한됩니다.

A 씨가 이를 어기고 집 인근 편의점을 방문하자 보호관찰관이 현장에 출동했고, 이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습니다.

[창원보호관찰소 관계자 : 직원 폭행은 흔하지는 않거든요. 대상자를 꾸준히 관리를 해야 하니까 몸은 괜찮지만, 마음의 상처를 입을 수 있죠.]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만취한 상태에서 벌인 범행이라고 밝혔습니다.

전자발찌 찬 30대, 외출제한 어기고 보호관찰관 폭행
[주상웅/경남 마산중부경찰서 형사1팀장 : 술 한잔 마시고 하니까 간섭당하고 감시당한다는 그런 생각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합니다.) 동선도 우리가 확인해야 할 의무가 있으니까 동선 파악도 하고.]

경찰은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하호영 KNN, 영상편집 : 강진우 KNN)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