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월 모평 시험문제 유출, 학생 소행…시험지 불법 촬영 자백"

"9월 모평 시험문제 유출, 학생 소행…시험지 불법 촬영 자백"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21.09.06 16:11 수정 2021.09.06 17: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9월 모평 시험문제 유출, 학생 소행…시험지 불법 촬영 자백"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최근 민원을 통해 제기된 9월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 시험지 사전 유출 의혹은 경남의 한 고등학교 재학생의 불법 촬영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교육 당국이 밝혔습니다.

경남도 교육청은 도내 모 고등학교 3학년 A 학생이 이달 1일 치러진 9월 모의평가에 앞서 사회탐구영역 세계지리 과목 시험지를 불법 촬영했다고 지난 4일 담임교사에게 자백했다고 밝혔습니다.

A 학생은 시험지가 사전 유출된 의혹이 확산하자 심적 부담감을 느끼고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학생은 모의평가 하루 전날인 지난달 31일 귀가 후 밤 10시쯤 다시 학교를 찾아 1층 한 창문을 통해 내부로 진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곳에서 모의평가 시험지를 발견한 A 학생은 세계지리 과목을 빼내 스마트패드로 사진을 찍은 다음 시험지를 원 상태로 봉인해둔 뒤 학교를 빠져나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도교육청은 범행 과정 등에 대한 학생 진술의 사실 여부는 추가 조사를 해봐야 하며 다른 과목 시험지도 불법 촬영했는지 등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로 밝혀져야 할 부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도교육청은 해당 학교가 시험지 관리를 허술하게 한 것으로 보고 자체 감사에 착수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사건을 포함해 이전에도 유사한 문제점들이 있었는지 살펴 책임자들을 엄중문책 할 방침입니다.

앞서 지난 1일 서울시교육청 국민신문고에는 9월 모의평가 시험지가 사전에 유출됐다는 민원이 접수됐습니다.

과외 신청을 받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서 민원인이 한 학생으로부터 세계지리 시험지를 찍은 사진과 함께 문제를 풀어달라는 부탁을 받아 이를 수상히 여겨 신고했습니다.

도교육청은 A 학생 진술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에 접수된 민원 건이 이번 사안과 동일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