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슴 수술+얼굴 지방이식 한 지 3개월"…유깻잎, 깜짝 성형 고백

"가슴 수술+얼굴 지방이식 한 지 3개월"…유깻잎, 깜짝 성형 고백

SBS 뉴스

작성 2021.09.06 09:00 수정 2021.09.06 10: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가슴 수술+얼굴 지방이식 한 지 3개월"…유깻잎, 깜짝 성형 고백
크리에이터 유깻잎이 성형수술을 했다고 고백했다.

유깻잎은 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여러분 저 드디어 했습니다. 성형(가슴&얼굴 지방이식 후기)'라는 제목의 영상 콘텐츠를 올렸다. 해당 영상에는 유깻잎이 가슴 수술과 얼굴 지방이식 수술을 하러 간 당일의 브이로그와 3개월이 지난 지금 느끼는 수술 후기가 담겼다.

영상 초반 유깻잎은 "이 영상은 절대 성형을 권장하는 영상이 아니며 순수한 후기와 경험담을 공유하는 영상임을 알려드린다"라고 자막으로 고지하며 자신이 수술 고백 영상을 공개하는 이유를 밝혔다.

영상 속 유깻잎은 "여러분들께 고백할 게 있다"며 "가슴 수술을 했다"라고 말했다. 지난 6월 3일 수술을 감행했다는 그는 수술 당일 병원에서 찍은 브이로그도 공개했다.

브이로그에서 유깻잎은 병원에서 "옛날부터 하고 싶었던 가슴 수술이랑 얼굴 지방이식 수술을 하러 왔다"며 "긴장된다. 수술 자체가 처음이라서"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후 수술이 진행됐고, 유깻잎은 병상에 누워 아파하는 모습도 공개했다.

수술 후 3개월이 지난 지금, 유깻잎은 구체적으로 수술 후기를 전했다. 먼저 가슴 수술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그는 "제가 가장 작은 A사이즈였다. 출산 후 모유 수유를 하고 난 후, 가슴에 잡혔던 몽우리가 없어지고 가슴이 처지더라. 안 그래도 작았는데 그게 처지니까 너무 보기 싫더라"고 말했다. 이에 "가슴 수술을 하고 싶다는 생각만 갖고 있다가, 정말 마음을 먹고 이번 년도에 수술을 감행했고 한 지 3개월 정도 됐다"라고 설명했다.

수술 후 가슴이 너무 아프고 감각이 없었다는 유깻잎은 일주일 동안 앉아서 자야 하는 고통에 수술을 한 걸 후회하기도 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하지만 지금은 "아주 대만족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얼굴 지방이식 수술에 대해 "1차 이식을 했는데, 사람들이 한지 안 한지 잘 모르더라"며 현재 2차 이식 수술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자신이 받은 수술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소개한 유깻잎은 "너무 아팠고 너무 힘들었고 주변에 추천하고 싶진 않다. 무조건 하라고 얘기하고 싶진 않다. 전신마취 수술이고 위험한 수술이다"라고 위험성을 강조하며 "전 생각을 많이 하고 감행한 거다. 난 했다, 회복은 이 정도로 했다는 경험을 나누고 싶어서 영상을 찍은 거다. 절대 권장용 아니다. 오해하지 말아 달라"고 전했다.

[사진=유깻잎 유튜브 영상 캡처]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