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냄새난다고 놀려"…'스우파' 댄서 학폭 의혹

"냄새난다고 놀려"…'스우파' 댄서 학폭 의혹

SBS 뉴스

작성 2021.09.05 15: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냄새난다고 놀려"…스우파 댄서 학폭 의혹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 출연 중인 댄서가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서 누리꾼 A씨는 "'스우파'에 저를 괴롭히던 친구가 출연한다."면서 "그 친구는 초등학생 때 부터 중학생 때까지 저를 괴롭혔고, 그 친구가 고의였든 고의가 아니였든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중학교 졸업앨범을 공개하며 자신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돼지라고 놀림도 많이 받았고, 그 친구가 저에게 냄새가 난다라는 말이나 저를 쳐다보는 눈빛, 대하는 태도 전부 다 선생님도 아실 정도로 괴롭힘을 받아왔다."면서 "왜 전화를 받지 않냐며 통화비를 가져오라고 했다. 머리를 검지손가락으로 밀며 전화 왜 안 받았냐고 물어보고 때릴려는 듯한 그 모션도 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이 글이 올라온 뒤 같은 중학교 동창생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이 "선생님과 전교생이 다 알정도로 괴롭힘을 당했다고 하는데 내가 아는 바로는 우리 학교에 그런 사람은 없었다."며 반박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A씨는 자신이 작성한 글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