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첫 경선서 54.8% 과반 득표…이낙연 27.4%

이재명, 첫 경선서 54.8% 과반 득표…이낙연 27.4%

유수환 기자

작성 2021.09.05 06: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첫 순회 경선 지역인 '대전·충남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승리했습니다. 과반 득표로 먼저 웃은 건데, 2위 이낙연 후보를 더블스코어로 따돌렸습니다.

보도에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이상민/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 : 기호 1번 이재명, 득표율 54.81%.]

반전은 없었습니다.

민주당 대선 경선의 첫 순회 경선 지역인 대전·충남의 당심이 이재명 후보에 쏠렸습니다.

권리당원과 대의원으로 구성된 이 지역 선거인단 5만 2천여 명 가운데 48%인 2만 5천여 명이 투표해 이재명 후보는 1만 4천여 표를 얻었습니다.

득표율 54.8%, 과반입니다.

이재명 후보는 '본선 경쟁력'을 첫 판 승리의 이유로 꼽았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더불어민주당 당원 동지 여러분들께서 본선 경쟁력을 중심으로 승리할 수 있는 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지해주셨다라고 생각합니다.]

2위 이낙연 후보의 득표율은 27.4%.

이재명 후보는 이낙연 후보보다 2배 많은 표를 얻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갈 길이 많이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대전, 충남 당원들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입니다. 그러나 오늘의 결과는 200만 선거인단 중 6만 명의 판단입니다. 앞으로 갈 길 많이 남아 있습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3위는 정세균 후보로 득표율 7.8%였습니다.

조직력을 바탕으로 추격을 기대했지만, 두 자릿수 득표율을 얻는 데 실패했습니다.

추미애, 박용진, 김두관 후보는 각각 6.7%, 2.4%, 0.8% 득표율에 그쳤습니다.

민주당 후보들은 오늘(5일) 두 번째 지역 순회 경선 지역인 세종·충북에서 다시 맞붙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