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첫 순회경선 치열한 경쟁…"유능한 제가 적임" "불안한 후보"

민주당, 첫 순회경선 치열한 경쟁…"유능한 제가 적임" "불안한 후보"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9.04 1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첫 순회경선 치열한 경쟁…"유능한 제가 적임" "불안한 후보"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들은 오늘(4일) 첫 경선지역인 대전·충남 합동연설회에서 치열한 기싸움을 벌였습니다.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선 이재명·이낙연 후보 간 신경전과 다른 주자 4명의 매서운 견제가 뒤섞여 긴장감이 커졌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게으른 베짱이가 갑자기 부지런한 개미가 될 순 없다. 공약 이행률 평균 95%가 정직하고 약속을 지키는 정치인이라는 것을 증명한다"며 "적임자는 청렴하고 유능한 저"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낙연 후보의 전남지사 시절 공약 이행률이 저조했다는 주장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겁니다.

이낙연 후보는 "저는 불안한 후보나 조마조마한 후보, 저쪽 당에 가장 쉬운 후보가 아니다"라며 "저는 저쪽 당이 상대하기 가장 어려운 후보, 안전한 후보"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재명 후보의 도덕성 논란을 지적한 것으로 보입니다.

자가격리 중인 정세균 후보는 사전 녹화된 영상에서 "신뢰할 수 없는 후보, 도덕적 흠결로 불안한 후보에 정권 재창출을 맡길 수 없다"며 "저는 지지율은 높지 않지만 도덕성만큼은 누구보다 높다"고 말했습니다.

김두관 후보는 "과거 행적이 의심스럽고 말을 바꾸는 후보로는 본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며 "성정과 공감 능력이 좋지 않은 후보도 걱정으로, 인터뷰 도중 마이크를 던지고 의회 질의 도중 일방적으로 퇴장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이낙연 후보를 싸잡아 공격하는 발언으로 해석됩니다.

박용진 후보는 "본선에서 불안한 후보로는 이길 수 없고 국민에게 그저 그런 후보로는 승리할 수 없다"며 "반드시 이길 후보 박용진을 선택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추미애 후보는 "반개혁 세력은 국민의힘만으로 충분하며 당내에서까지 반개혁 세력이 판을 치면 곤란하다"며 검찰개혁과 관련해 이낙연 후보에 견제구를 날렸습니다.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장외에선 지지자들이 운집한 가운데 뜨거운 응원전도 펼쳐졌습니다.

각 후보 지지자들은 손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삼삼오오 모여 지지후보 이름을 목청껏 외쳤습니다.

연설회에 앞서 행사장에 마련된 별도의 공간에서는 대의원과 별도로 신청한 일반 당원, 국민 64명을 대상으로 현장 투표가 실시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