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선진 방역기술 받아들여야"…'방역 강화' 연일 강조

북한 "선진 방역기술 받아들여야"…'방역 강화' 연일 강조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9.04 09: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선진 방역기술 받아들여야"…방역 강화 연일 강조
북한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선진 기술을 적극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4일) '천백번 각성 또 각성하자' 기사에서 "선진적인 방역기술을 적극 받아들이고 우리 식의 방역 수단과 방법을 부단히 탐구·도입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모든 지역과 단위에서는 비상 방역 상황이 장기화하는데 맞게 방역 수단과 물자들을 비축하는 사업을 알심있게 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선진기술 도입 의사를 밝힌 것은 해외 백신이나 기타 방역 지원에 대한 문도 열어둔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입니다.

북한은 코백스(COVAX)로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90만2천 회분을 배정받았지만 아직 실제로 도입하지는 못했고, 중국산 시노백 백신 297만 회분에 대해서는 다른 나라에 양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에 따르면 북한은 중국산 백신은 불신하고 있으며 코백스 측에 아스트라제네카 외에 다른 백신 지원 가능성을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어제 조선중앙통신 기사를 통해 뮤 변이 등 "전파력이 높은 또 다른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알려지면서 국제적 우려를 낳고 있다"고 소개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할 것을 연일 강조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