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측근' 손준성 컴퓨터 확보…'고발 사주' 조사

'윤석열 측근' 손준성 컴퓨터 확보…'고발 사주' 조사

손형안 기자

작성 2021.09.04 07:32 수정 2021.09.04 08: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현직 검사가 야권 인사에게 언론인과 여권 정치인들을 고발해달라고 했다는 의혹에 대해 대검이 진상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박범계 법무장관은 검찰의 명예가 걸린 일이라며 진상조사를 거듭 재촉했습니다.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총선 직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의 고발 사주 의혹이 불거지자 김오수 검찰총장은 대검 감찰부에 진상조사를 지시했습니다.

관련 의혹 규명에 나선 감찰3과는 총장 지시가 하달된 즉시 움직였습니다.

먼저 두 달 전까지 손 검사가 근무한 수사정보담당관실을 찾아가 손 검사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컴퓨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검은 이 컴퓨터에 손 검사가 김웅 의원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고발장과 판결문 등 핵심 증거가 저장돼 있는지를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대구고검에서 근무 중인 손 검사는 어제(3일) 개인 사유를 이유로 연가를 낸 가운데, 대검이 조만간 손 검사를 불러 대면 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박범계 법무장관은 "검찰의 명예가 걸린 문제"라며 신속한 진상 조사를 거듭 강조했고, "법무부 감찰관실도 사실관계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의혹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습니다.

검찰 내 진상조사와는 별개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도 나설 공산이 큽니다.

한 시민단체가 윤석열 전 총장과 손 검사 등을 공수처에 고발하겠다고 예고했기 때문입니다.

이에 공수처는 고발장이 접수되면 절차대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