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기문란·윤석열 게이트" vs "의혹 자체가 어이없다"

"국기문란·윤석열 게이트" vs "의혹 자체가 어이없다"

박원경 기자

작성 2021.09.04 06: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현직 검사가 야권 인사에게 언론인과 여권 정치인들을 고발해달라고 했다는 의혹을 두고 여야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윤 전 총장은 고발을 사주할 이유가 없다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박원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공세의 선봉에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섰습니다.

송 대표는 이번 의혹을 국기문란, 윤석열 게이트로 규정하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관여 가능성을 거론했습니다.

[송영길/민주당 대표 : 최악의 우리나라 검찰 역사상의 사건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것은 누가 보더라도 100% 윤석열의 지시에 의해 이뤄진 것으로 추측이 될 수 있습니다.]

민주당 대선 주자들도 검찰이 보호하려 했던 건 윤 전 총장 본인이라거나 민주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난했고, 민주개혁진영의 공동대응을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의혹 자체가 어이없는 일이라며 고발이 이뤄졌다고 해도 추미애 장관 시절 수사가 됐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윤석열/전 검찰총장 : 고발하면 뭐 합니까? 야당이 고발하면 오히려 더 안 하죠.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다는 얘기입니까? 참 어이가 없는 일이고.]

하지만 곧 위기가 닥칠 거다, 본인이 명쾌하게 밝히면 될 일, 지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등 국민의힘 경쟁 후보들은 견제구를 던졌습니다.

한편 고발장이 지난해 4월 김웅 의원을 통해 당 법률자문위원회로 전달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자문위원회를 총괄했던 정점식 의원은 총선 당시나 이후에도 관련 보고는 받은 적 없다고 답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김웅 의원이 문건을 넘겨받았는지 불확실하게 답변하고 있다"며 당무감사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