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미애 "윤석열 부부와 모의 흔적"…한동훈 "망상 안타까워"

추미애 "윤석열 부부와 모의 흔적"…한동훈 "망상 안타까워"

백운 기자

작성 2021.09.03 23: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추미애 "윤석열 부부와 모의 흔적"…한동훈 "망상 안타까워"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청탁'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부부와 한동훈 등이 모의 기획을 한 흔적이 뚜렷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전 검찰총장과 수사·인사 문제 등을 놓고 갈등을 겪었던 추 전 장관은 오늘(3일) SNS에 윤 전 총장과 한 검사장, 채널A 기자 사이 '검언유착 의혹'에 대한 진상 파악을 지시했던 지난해 4월 정황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지난해 3월 31일 이른바 '검언 유착' 관련 MBC 보도가 나오자 그다음 날인 4월 1일과 2일 윤 전 총장과 한 검사장, 권순정 대검 대변인, 손준성 수사정보정책관 사이 수십 통의 전화 통화와 단체카톡방 대화가 오갔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리고 이튿날인 4월 3일 현재 의혹이 제기된 '고발 청탁'으로 이어졌다는 것입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 지휘 아래 한동훈이 범정(수사정보정책관실)을 이용해 1차로 유시민 엮기 공작을 벌였으나, 제보자 X의 제보로 탄로나자 다시 범정 손준성을 이용해 2차 청부 고발 공작을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 무렵 3개월간 한동훈은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와의 332회, 윤 총장과 2천330회 카톡을 주고받았다"면서 "한동훈이 필사적으로 핸드폰 비밀번호 제공을 거부하고 압수수색을 저지한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대검 감찰부는 즉시 증거확보에 나서고 공수처는 증거인멸이 완료되기 전에 수사에 나서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한 검사장은 입장문을 통해 "소위 '검언유착 공작'은 기자들 모두 무죄, 수사팀장 독직폭행 유죄, 허위사실 유포 최강욱·유시민 등 기소, 한동훈 9회 무혐의 상태"라며 "추미애씨가 권언유착 공작의 처참한 실패를 인정하지 못하고 아직도 망상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추 전 장관이 윤 전 총장의 징계결정문을 거론하며 한 검사장이 윤 전 총장 및 김씨와 통화한 사실을 말한 것에 대해 "법무장관 재직 시 알게 된 공무상 비밀을 자기 정치적 목적을 위해 불법 누설한 것"이라며 "상응하는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윤 전 총장 재직 시절 검찰의 '고발 청탁' 의혹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한다"며 "추씨가 깃털만큼의 근거도 없이 또다시 스토킹 하듯 허위사실로 엮어보려 하는 것은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