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답변 기회 주세요!" 오세훈 한때 퇴장…갈등 격화

"답변 기회 주세요!" 오세훈 한때 퇴장…갈등 격화

이호건 기자

작성 2021.09.03 20:57 수정 2021.09.03 2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의회 시정질의 도중 갑자기 퇴장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민주당 시의원이 오 시장의 유튜브 영상을 비판해 해명하려 했지만 발언 기회도 얻지 못했다고 항의한 건데, 이호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입니다.

지난달 26일 방송분에서 박원순 전 시장의 임대주택 정책이 방만하게 운영됐다며 신랄하게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이 대다수인 시의회가 가만있지 않았습니다.

오늘(3일) 열린 시의회 임시회. 

한 민주당 의원이 서울시 행정부시장을 포함한 고위직 간부들을 발언대에 세워놓고 호통을 칩니다.

해당 유튜브 영상이 사실을 악의적으로 왜곡했다며 국정농단 사태에까지 빗대 비난합니다.

[이경선/서울시의회 의원 (민주당) : 이것이 오순실의 시정 농단으로 나아가지 않도록 시민의 눈으로 마지막까지 점검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이 의원이 정작 오 시장에게는 답변기회를 주지 않고 내려가자 오 시장이 직접 발언대로 올라섭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마이크 좀 켜주십시오. (다음 기회에 하시죠.)]

거듭된 요청에도 발언 기회는 주어지지 않았고,

[오세훈/서울시장 : 무엇이 두려워서 그렇게 하고 마무리를 하고 내려가십니까. (아니 이게 지금 무엇이 두려워서라니요.)]

끝까지 자기 말을 들어주지 않자 오 시장이 본회의장을 떠납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시장님 들어가시죠.) 저 이렇게 하면 이후에 시정 질문에 응하지 않겠습니다. (네, 들어가시죠.) 저 퇴장하겠습니다.]

결국 시의회가 2시간 중단된 뒤에야 발언권을 얻었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유튜브가 제 유튜브와 거의 유사합니다. 문제를 제기하셨던 그 제작 방법에 대해 조금도 문제 될 게 없습니다.]

서울시의원 110명 중 100명이 민주당 소속입니다. 

불안한 공존을 이어온 오 시장과 시의회의 갈등이 본격적으로 표면화하는 양상입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영상편집 : 김선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