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尹 "어이 없는 이야기" 일축…여권 '총공세'

尹 "어이 없는 이야기" 일축…여권 '총공세'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9.03 17:15 수정 2021.09.03 1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 고발장을 전달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 김웅 의원은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고, 윤석열 후보는 "어이가 없는 얘기"라면서 일축했습니다. 민주당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검찰의 선거 개입 시도가 드러난 거라면서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계속해서,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4월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였던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SBS와 통화에서 "선거 캠프에 들어온 수많은 제보를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하고 나면 제보자 신원 보호를 위해 SNS 대화 등을 모두 지웠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문제의 고발장을 받았는지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제보를 당에 전달하는 행위는 전혀 문제가 될 수가 없다"며, "공익 제보를 청부 고발로 몰아가는 건 유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경선 후보는 검찰총장 시절 어느 누구에 대해서도 고발 사주를 지시한 적이 없다며 정치공작 가능성까지 제기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경선 후보 : 어이가 없는 얘기고 상식에 비추어서 판단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여권은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경선 후보는 SNS에서 "의혹이 사실이라면 검찰의 노골적인 정치개입이고, 명백한 검찰 쿠데타 시도"라며 비판했고, 이낙연 후보는 공수처 수사와 국정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경선 후보 : 윤석열 총장의 보복수사와 검찰권 사유화 의혹사건이라 명명할 만합니다.]

당시 법무장관이던 추미애 후보는 '윤석열의 정치공작 게이트'라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법사위 소집과 긴급 현안 질의를 촉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