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법사위 충돌예고…與 "尹 고발 사주 질의" 野 "정치공작"

법사위 충돌예고…與 "尹 고발 사주 질의" 野 "정치공작"

박원경 기자

작성 2021.09.03 14: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법사위 충돌예고…與 "尹 고발 사주 질의" 野 "정치공작"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야 의원들이 정면으로 충돌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법사위원들은 윤 전 총장 등을 불러 긴급 현안 질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국민의힘 위원들은 '정치공작'이라며 의혹을 반박했습니다.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오늘(3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법사위 소집에 필요한 절차를 밟고, 윤 전 총장을 비롯한 모든 의혹의 당사자들을 출석시켜 긴급 현안 질의를 통해 사실관계를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법무부는 검찰과 합동 감찰에 착수하고 그 결과를 국민과 국회에 보고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언급하며 "우리 국민에겐 정치검찰의 공작으로 전직 대통령을 잃은 지울 수 없는 상처가 있다"며 "민주당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들은 이번 정치검찰의 반국민적, 반헌법적 중대 범죄 시도의 진상부터 낱낱이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의 기자회견 직후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도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의 고발 사주 의혹 보도를 "황당무계한 가짜뉴스"라고 규정하면서 "정권교체 염원을 실현할 수 있는 유력 야권 후보를 음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해당 사건과 관련해 진상조사를 지시한 것을 두고 "범여권 인사가 불쏘시개 역할을 하고, 친정권 언론매체는 가짜뉴스를 보도하고, 친정권 검사와 법무부도 총동원된다"며 '채널A 사건'에 비유했습니다.

이들은 "검언유착 프레임을 덧씌운 채널A 사건의 결과는 해당 기자의 무죄 판결로 거짓 정치공작이었음이 밝혀졌다"며 "이번 정치공작 역시 범여권의 식상한 단골 메뉴인 정치 자작극"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총장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범여권 정치인과 친정권 언론의 정치공작을 사전에 인지하고 공유했는지 여부를 명백히 밝히라고 역공을 취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