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尹 측, 고발 사주 의혹 정면돌파…"제2의 채널A 사건, 자작극"

尹 측, 고발 사주 의혹 정면돌파…"제2의 채널A 사건, 자작극"

유영규 기자

작성 2021.09.03 12: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尹 측, 고발 사주 의혹 정면돌파…"제2의 채널A 사건, 자작극"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오늘(3일) 윤 전 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오늘 기독교회관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있으면 (증거를) 대라는 것"이라며 "어이없는 일이고, 상식에 비추어서 판단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대선캠프 차원에서도 의혹의 맹점을 조목조목 따지며 상황 수습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캠프 상황실장을 맡은 장제원 의원은 오늘 라디오에서 "황당하고 허망한 제2의 채널A 사건"이라며 "희대의 음흉하고 허접한 정치 공작"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캠프 측이 주목하는 포인트는 크게 세 가지로 요약됩니다.

먼저 윤 전 총장이 고발장 전달에 관여했다는 증거가 없다는 점입니다.

여러 정황만 나열했을 뿐 윤 전 총장이 고발 사주를 지시했다는 확실한 물증이나 증언이 나오지 않았다는 지적입니다.

윤 전 총장도 어제 보도 내용을 전해 듣고 "전혀 모르는 일"이라며 "고발하는 게 무슨 실익이 있었겠나. 말이 안 된다"라고 언급했다고 합니다.

두 번째는 사건에 직접 연루된 것으로 지목된 이들이 모두 의혹을 부인하고 있으며, 실제로 고발로도 연결되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서 고발장을 전달한 것으로 보도된 손준성 검사는 어제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고, 고발장을 전달받은 것으로 보도된 국민의힘 김웅 의원도 "문제 되는 문건을 제가 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당 법률지원단장을 맡았던 정점식 의원 역시 오늘 통화에서 "고발장을 받은 적이 없다"고 했습니다.

세 번째로는 의혹의 얼개가 상식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만에 하나 윤 전 총장이 여권 인사들을 고발할 의지가 분명했다면, 어설프게 여러 경로를 거쳐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 신분이었던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가설입니다.

윤 전 총장이 정점식 의원과 예전부터 잘 아는 사이인데, 차라리 직통으로 당 법률지원단에 고발을 사주하지 않았겠냐는 것입니다.

이 같은 논리로 캠프는 야권 1위 주자인 윤 전 총장에 정치적 타격을 주려는 여권의 정치공작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결국 '배후'가 있다는 게 캠프 내부의 시각입니다.

허위 사실을 모아놓은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의 일부일 것이라는 추측도 나옵니다.

윤 전 총장을 지원하는 권성동 의원은 오늘 통화에서 "고발장은 누구나 그럴듯하게 쓸 수 있고, 판결문도 누구나 마음먹으면 구할 수 있다"며 "정부·여당의 자작극"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캠프는 고강도의 정면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사건을 최초 보도한 뉴스버스의 후속 보도를 확인한 후 정정보도 청구와 함께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언론사나 기자를 고소·고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장 의원은 통화에서 "MBC가 제기한 '검언유착' 의혹이 왜곡 보도로 드러나지 않았나"라며 "이번 건도 결국 그렇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