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증거를 대라…권언 정치공작 한두번 겪었나"

윤석열 "증거를 대라…권언 정치공작 한두번 겪었나"

유영규 기자

작성 2021.09.03 1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증거를 대라…권언 정치공작 한두번 겪었나"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오늘(3일) 자신이 총장 시절 여권 정치인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있으면 (증거를) 대라"고 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오늘 기독교회관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어이없는 일이다. 상식에 비추어서 판단을 부탁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어제 처음 아는 기자가 저한테 기사 링크를 보내주길래 회사 사주 얘기하는 줄 알았다"며 "고발을 사주했으면 고발이 왜 안 됐겠나"라고 반문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이미 작년 1월 정권 비리 수사하던 검사들뿐 아니라 그 입장을 옹호한 검사들까지 다 보복 인사로 내쫓아서 민심 흉흉했던 거 기억하시죠"라며 "뭔가 고발해도 이 정부에 불리한 사건은 수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자가 고소해도 수사를 할까 말까인데, 고발한다고 수사가 되나. 야당이 고발하면 더 안 하지"라며 "사주한다는 게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작년에 채널A 사건을 보라"라며 "무슨 검언유착이라고 해서 총선 앞두고 매체 동원하더니, 1년 넘게 재판해서 드러난 게 뭐냐. 결국 선거를 위한 권언 정치공작으로 드러나지 않았나. 뭘 하자는 건지, 이런 거 한두 번 겪은 거 아니잖나"라고 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당시 고발장을 야당에 전달한 것으로 지목된 손준성 검사에 대해선 "손 검사가 그런 걸 했다는 자료라도 있나"라며 "그걸 내놓고 얘기를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제가 총장, 서울지검장 할 때 누구에게 누구 고발하라 한 적도 없지만, 상황 자체도 그럴 이유가 없었다"며 "고발할 필요가 없는 사안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