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뉴질랜드 장관 인터뷰 중 깜짝 등장한 '방해꾼'의 정체는?

[Pick] 뉴질랜드 장관 인터뷰 중 깜짝 등장한 '방해꾼'의 정체는?

박윤주 에디터

작성 2021.09.05 07:20 수정 2021.09.05 1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뉴질랜드 장관 인터뷰 중 깜짝 등장한 방해꾼의 정체는?
뉴질랜드 장관이 생방송 중 깜짝 등장한 장난꾸러기 아들 때문에 SNS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지난달 31일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 중이던 카멜 세풀로니 뉴질랜드 사회개발부 장관은 30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라디오 방송국 '라디오 사모아'와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뉴질랜드 장관 인터뷰 중 깜짝 등장한 방해꾼 아들
그런데 인터뷰 도중 세풀로니 장관이 있던 방문이 벌컥 열리더니 한 남자아이가 장난기 가득한 미소를 지으며 방으로 들어왔습니다.

세풀로니 장관은 당황한 표정을 지으며 자기 아들이라고 소개한 후, 황급히 아들을 향해 뒤를 돌아봤습니다.

방에 들어온 아들은 해맑게 씩 웃더니 카메라를 향해 독특한 모양의 당근을 흔들며 화상 인터뷰를 방해했습니다.

뉴질랜드 장관 인터뷰 중 깜짝 등장한 방해꾼 아들
세풀로니 장관은 다급히 손을 뻗어 아들을 저지했지만, 아들은 이에 굴하지 않고 다른 손으로 다시 당근을 잡아 흔들었습니다.

장난꾸러기 아들의 방해 공작과 그런 아들을 꾸짖는 세풀로니 장관의 모습은 그대로 전파를 탔습니다.

이 모습을 실시간으로 지켜보던 방송 진행자는 폭소를 터뜨렸고, 방송국 측은 급히 화면을 전환했습니다.

이 영상은 현재 20만 회에 가까운 조회 수를 기록하며 누리꾼들에게 즐거움을 안겼습니다.

세풀로니 장관은 해당 영상을 자신의 트위터에 공유하면서 "지금은 웃으며 볼 수 있지만, 그때는 아니었다"라며 아찔했던 기억을 회상했습니다.

그러면서 "재택근무와 육아를 병행하는 부모들에게 위로가 됐을 것"이라며 "앞으로 다시는 해괴망측한 모양의 당근을 고르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누리꾼들은 "재택근무를 하면서 아이들을 돌보는 모든 부모를 존경한다", "장난기 넘치는 아들이 코로나로 힘든 시국에 큰 웃음을 줬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트위터 'CarmelSepuloni')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