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승원, 'GSGG' 파문 후 공개사과…"법 서두르다 어리석음 빠져"

김승원, 'GSGG' 파문 후 공개사과…"법 서두르다 어리석음 빠져"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1.09.02 15: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승원, GSGG 파문 후 공개사과…"법 서두르다 어리석음 빠져"
더불어민주당 초선 김승원 의원은 언론중재법 본회의 상정 무산을 놓고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해 'GSGG'라고 표현했다가 욕설 논란이 일은 데 대해 공개 사과했습니다.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지역 유권자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박병석 의장께도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언론 피해자들이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쓴 '언론에 당해 봤어?'라는 책을 읽으며 감정이 많이 이입됐다"며 "급격히 변한 미디어 환경에 맞는 언론피해구제법을 만들고 싶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ABC협회와 조선일보를 고발해 국고 45억 원을 환수시켰지만, 경찰 조사는 6개월이 흘러도 감감무소식이었다"며 "180석 여당의 초선 국회의원인 제 자신이 나약하고 무기력했다. 그게 저를 서두르게 했고, 어리석음에 빠지게 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성급하고 어리석었다"며 "쓰고 말하기 전에 다시 한 번 생각하겠다. 의장님의 따끔한 질책 마음속 깊이 새기고 좋은 정치를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승원 의원은 윤호중 원내대표의 비서실장이자 민주당 미디어혁신특위 부위원장으로 지난달 31일 새벽 언론중재법 상정 불발을 놓고 SNS에 "박병석∼∼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에 남을 겁니다. GSGG"라고 썼습니다.

이후 'GSGG'를 두고 우리말로 '개XX'라는 반응이 나오면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