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초소형 기저귀를 계속 만들어야 하는 이유

초소형 기저귀를 계속 만들어야 하는 이유

남영주 PD,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1.09.01 19: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특수 기저귀가 필요한 
2.4만 명의 작은 아기들 이미지 크게보기
“정말 50cm? 30cm? 한 뼘 조금 넘는 
아이의 호흡기를 하고 나온 모습이 
첫 만남이었어요.” 

- 홍윤재 /30주 이른둥이 준서 아빠

한 뼘만한 기저귀를 차야할 정도로 
작게 태어나는 아기.
‘이른둥이’를 들어본 적 있나요? 
이미지 크게보기
이른둥이는 임신 37주 이전이나 
몸무게 2.5kg 이하로 태어나는 아이들을 말합니다.
이렇게 작게 태어나는 아이들이 
매년 약 2.4만 명 정도이고 
전체 출생아의 8% 남짓을 차지하죠.

이미지 크게보기
세상에 너무 빨리 나온 이른둥이들은 
장기 등이 약해서 아픈 경우가 많습니다.

“아이가 빨리 중환자실로 가야 했어서 
우는 소리가 멀어지고, 
인큐베이터 달리는 소리가 첫 기억이에요.”

-김현주 / 34주 이른둥이 은찬 엄마

그래서 이른둥이는 부모님의 품 대신 
인큐베이터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많죠.

이미지 크게보기
그런 와중에 이른둥이를 힘들게 하는 
또 다른 문제가 있었습니다. 바로 기저귀.

너무 작게 태어났기 때문에
신생아용 기저귀의 크기가 몸에 맞지 않았던 거죠.
이미지 크게보기
“이른둥이 아기들이 신생아용 기저귀를 착용하면
다리가 벌어지거나 체형이 변할 수 있어
걱정하는 부모님들이 많으세요.
그래서 적합한 사이즈와 두께의 기저귀가 필요하죠.”

-이지은 / 제일병원 신생아집중치료실(NICU) 의료진
이미지 크게보기
이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른둥이가 많다는 걸 알게 된 
한 기저귀 제조 업체가 팔을 걷고 나섰습니다.

이른둥이만을 위한 초소형 기저귀를
특수 제작해 기부하기 시작한 겁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이 업체는 2017년부터 지금까지 
전국의 신생아집중치료실(NICU)에 
이른둥이 용으로 특수 제작된
‘한 뼘 기저귀’를 기부하고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기저귀를 지원받지 못하는 부모님들을 위해
온라인 몰에서  한 뼘 기저귀 신청도 항상 받고 있죠.

2017년부터 지금까지 이어진 이 캠페인을 통해 
5년 동안 무려 333만 패드가 기부됐고
22,200명의 아이들이 도움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저출생 시대. 
태어난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많은 지원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이른둥이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게
여러분도 함께 응원해 주실 거죠?
이미지 크게보기

'이른둥이'라는 말을 들어보셨나요?
임신 37주 이전이나 몸무게 2.5kg 이하로 태어나는 아이들을 뜻하는 말입니다.
매년 이른둥이는 약 2만 4천 명 정도가 태어나고 있고, 이는 전체 출생아의 8% 정도입니다.
특히 이른둥이에게는 특수 제작된 기저귀가 필요하다고 하는데요.
그 이야기를 스브스뉴스가 들어봤습니다.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글·구성 남영주, 김하늘 인턴, 김수아 인턴 / 그래픽 김태화 / 기획 이아리따 / 제작지원 유한킴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