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 2천 명 안팎 예상…모레, 4주 방역 대책 발표

오늘 2천 명 안팎 예상…모레, 4주 방역 대책 발표

안상우 기자

작성 2021.09.01 01:23 수정 2021.09.01 10: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일)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2천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면서 다시 급증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번 4차 유행이 정점을 찍었는지 확실하지 않다며, 금요일인 모레 추석 연휴를 포함한 4주간 방역 전략을 내놓기로 했습니다.

안상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서대문구의 한 실내체육시설입니다.

지난달 28일 수강생이 처음 확진된 뒤 사흘 동안 최소 15명이 추가 감염됐습니다.

[송은철/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관 : 충분한 자연환기가 어려웠고, 강사와 수강생들은 비말이 많이 발생하는 운동을 하며 거리 두기가 어려워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2주 만에 1천300명 대로 내려왔지만, 수도권의 확산세는 여전합니다.

최근 1주간 수도권 확진자는 인구 10만 명당 4.3명으로, 4단계 격상 기준을 웃돌고 있습니다.

델타 변이 검출률이 94%로 또 오른 데다, 개학과 추석 인구 대이동으로 언제든 다시 확산할 수 있습니다.

[박향/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비수도권이 잠시 정체 수준을 보이고 있지만, 4차 대유행이 이미 정점을 찍고 하향하고 있다고 보는지 부분에 대해서는 지금 답변을 유보해야 될 것 같습니다.]

당국은 4단계 지역에선, 개학 후 학생들이 자주 찾을 PC방과 노래방의 경우 종사자에게 선제 검사를 권고하는 등 방역 조치를 강화했습니다.

다음 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는 모레 발표되는데, 추석 연휴가 끼어서 2주가 아닌 4주간의 방역 전략이 될 전망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현재로선 거리두기 단계는 조정하기 쉽지 않고, 추석 연휴 가족 모임 허용 인원에서 백신 접종자를 제외하는 등 일부 방역수칙 완화를 두고선 이견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