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해수욕장 닫자마자…'노마스크'에 '야간 수영' 술파티

해수욕장 닫자마자…'노마스크'에 '야간 수영' 술파티

G1 김도운 기자

작성 2021.08.31 08:08 수정 2021.08.31 08: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원도 해수욕장이 모두 문을 닫았습니다. 그런데도 음주 파티는 지난 주말에도 계속됐습니다. 관리 요원이 사라진 해변에선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야간 수영에 술판까지 벌어졌습니다.

G1방송 김도운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주말 저녁 양양의 한 해수욕장.

방역요원이 출입구를 통제하던 자리에는 캠핑카가 자리 잡았고, 백사장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음주가무가 한창입니다.

강원도에서도 연일 두 자릿수 확진자가 나오고 있지만 이곳은 다른 세상입니다.

술집 영업시간이 끝나자 손님들은 죄다 백사장으로 향합니다.

술에 취해 노상방뇨도 서슴지 않고, 깜깜한 바다에서 취중 물놀이까지 즐깁니다.

다음 날 아침, 해변은 쓰레기장으로 변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이렇게 뜯지 않은 술병부터, 버리고 간 신발까지, 지난밤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수북이 쌓인 담배꽁초와 술병이 나뒹굴고 해변가에 그대로 잠이든 취객까지 있습니다.

음식물 쓰레기 때문에 곳곳에서는 악취가 진동합니다.

[김정훈/양양 인구리 어촌계장 : 저 백사장이 저게 뭡니까. 다 먹고 손 하나 안 대고 그냥 놓아두고 저게 지역 주민들 보고 청소하라는 것밖에 더 되냐고….]

오전 8시가 지났지만 쓰레기를 치우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해수욕장 관리를 맡았던 지자체나 마을 운영위가 폐장과 함께 철수했기 때문입니다.

쓰레기차는 도로변 쓰레기만 수거합니다.

결국 오전 10시가 지나서야 보다 못한 인근 상인들이 해변가를 정리했습니다.

[마을 주민 : 여기 지역에 와서 놀고 다른 지역 가서 코로나 전파시킬 수도 있는 거고….]

해수욕장이 문을 닫자 서로가 책임을 떠넘기며 방역부터 위생까지, 지켜지는 거 하나 없는 무질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