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은경 "4분기부터 부스터샷 접종 시행…세부계획 수립 중"

정은경 "4분기부터 부스터샷 접종 시행…세부계획 수립 중"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8.30 15: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은경 "4분기부터 부스터샷 접종 시행…세부계획 수립 중"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되는 가운데 접종 효과를 높이기 위한 '추가 접종'이 4분기(10∼12월)에 시작됩니다.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장은 오늘(30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추가 접종은 기본 접종 완료 6개월이 지난 대상자에 대해 4분기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세부 접종계획을 수립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흔히 '부스터샷'으로 불리는 추가 접종은 권고 횟수대로 백신을 맞은 뒤 예방효과를 보강하기 위해 일정 시점 후에 다시 백신 접종하는 것을 뜻합니다.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AZ) 등 2차례 접종하는 백신의 경우 3차 접종이 되는 셈입니다.

정 단장은 추가 접종 시행 배경에 대해 "접종 후 일정 시간이 경과할 경우 항체가가 감소하고 돌파감염이 증가하는 것과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점 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단장은 이어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기본 접종이 완료된 뒤 6개월 이후부터 추가 접종을 시행하며, 특히 면역저하자 등은 6개월 이전이라도 우선 실시할 것을 권고했다"고 전하면서 "추진단은 예방접종전문위원회 권고를 반영해 접종계획을 수립하고 9월 중에 발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